default_setNet1_2

무안군, 소하천 준설작업으로 침수 예방 나서

기사승인 2022.07.19  11:35:02

공유
default_news_ad1

- 상습침수지역인 해제면 양간천 통수단면 확보

[목포신문] 무안군은 상습 침수지역인 해제면 양간천(지방하천) 퇴적토 준설작업을 완료해 지역 주민들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하천에 퇴적된 토사가 적기에 준설이 이뤄지지 않으면 하천 흐름을 정체시켜 환경오염을 일으키고 집중호우 시 하천이 범람할 수 있다.

따라서 군은 해제면 시가지를 지나는 양간천 상류 소하천인 고읍천, 응양천부터 하류까지 총 3km구간에 걸쳐 퇴적토 준설작업을 완료해 통수단면을 확보했다.

김산 군수는 “이번 퇴적토 준설작업을 통해 하천 환경을 개선해 주민들에게 쾌적한 양간천을 되돌려드렸다”며“앞으로도 가뭄, 홍수 등 기후변화로 인한 각종 재난을 예방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목포신문 webmaster@mokposinmoon.kr

<저작권자 © 목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