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목포에서 드러난 ‘외상선거’ 민낯

기사승인 2022.05.11  11:18:27

공유
default_news_ad1

- 소문으로만 돌던 대규모 자원봉사자 동원 불법선거 존재 ‘사실’

[목포신문] 약속한 ‘돈’은 커녕 사과 한마디 없었다” 분노

6.1 지방선거가 다가오면서 선거 열기가 달아오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난 2018년 민선 7기 목포시장선거에서 소문으로만 돌던 선거자원봉사자를 동원한 ‘외상선거’가 실제 존재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파문이 예상된다.

낙선 이후 약속한 선거운동비용을 지급하지 않고 운동원을 기망했다는 비난을 사고있다.

현행 선거법은 선거자원봉자사에게 댓가를 지급하는 경우는 불법으로 규정하고 있다.

공직선거법 제115조(제3자의 기부행위 제한)에 따르면 누구든지 선거에 관하여 후보자(후보자가 되고자 하는 자 포함)를 위하여 기부행위를 하거나 하게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으며, 같은 법 제230조(매수 및 이해유도죄)에서는 같은 법 규정을 위반해 수당ㆍ실비 기타 자원봉사에 대한 보상 등 명목여하를 불문하고 선거운동과 관련해 금품 기타 이익의 제공, 의사표시, 약속을 금지하고 있다.

   
 

지난 2018년 지방선거에서 자원봉사자로 일한 경험이 있는 주부A씨는 “비공식선거운동원을 모집해 불법선거운동을 시켜놓고 약속한 비용을 떼먹은 사람이 주민의 일군으로 나온다는 것은 안 된다는 생각에 제보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선거운동을 지시했던 사람들도 돈을 못받았다며 발을 빼버리고 알아서 하라는 말에 정말 어이없고 배신감이 몰려왔다”며 “수 많은 시민들을 아르바이트생으로 고용하고 그 돈을 떼먹겠다고? 갖은 고생과 감시를 당하며 밤 낮 없이 어린 자녀들을 떼어 놓고 일을 했는데 어느 누구 하나 미안하다는 사과도 없이 측근이 수십억의 선거자금을 들고 잠적해서 자기들도 어쩔 수 없다 이 한마디로 끝? 이건 아니지 않냐”고 반문했다.

A씨는 “2018년 지인의 부탁으로 한 후보의 선거운동을 하게 됐다”면서 “명목상 자원봉사자 형태로 팀장자리가 주어졌고 20명의 봉사자를 모집해 팀을 만들라고 지시해 13일 동안 선거 아르바이트 비용으로 80만원을 받기로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20명의 팀원들은 비공식 선거운동원인 관계로 조심해서 선거운동을 해야 했고 지인명단과 연락처를 수시로 제출해야 했으며 하루 세 번씩 유세장까지 동원 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A씨는 “불법선거운동을 하면서 거의 감시와 노동에 가까운 어이 없는 일을 겪기 시작했다”면서 “하루세 차례 선거유세장 동원 외 정해진 구역에 후보 명함을 배부하라는 지시를 받아 팀원들과 가슴 졸이며 명함을 배부하는 일을 해야 했다”고 덧붙였다.

A씨는 선거캠프에서 대규모 자원봉사자를 동원한 정황에 대한 설명도 했다.

그는 “윗선에서 꼭 감시자처럼 팀원들을 수시로 불러 이름과 얼굴을 대조하고 유세장에 팀원들이 모두 모였는지 스마트폰으로 찍어서 자기에게 전송하라고 했다”면서 “함께 모인 사란들이 자원봉사자라고 짐작 간 이유는 나이든 어르신들은 한쪽에 모여 힘겹게 앉아 있고 대부분의 사람들은 저희팀처럼 여기저기 팀을 모아서 사진을 찍고 전송하는 모습을 봤기 때문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진정으로 후보자를 격려하기 위해 모인 사람들이라면 후보자 연설에 집중하고 그 사람의 공약이나 업적에 환호를 질러야 하는데 하나 같이 힘없어 보이는 어르신들과 여기저기 사진 찍어 보내는 사람들이 대부분이였다”며 “후보연설은 지역발전을 위한 공약과 정책 대한 것은 거의 없고 대부분 상대후보를 향한 네거티브다보니 모인 사람들도 별관심이 없어 보였다”고 했다.

또 “혹시 낙선하면 돈을 못 받을까봐 모든 일에 최선을 다했고 마지막 유세가 끝나고 투표하는 날까지 팀원들과 투표소 근처를 지키며 상대를 감시하는 역할까지 했다”고 말했다.

A씨는 선거사무소의 핵심관리자에게 철저히 이용당했고 선거운동봉사라는 명목으로 운동을 모집할 때 겁박까지 했다며 분노했다.

   
 

A씨는 “상대후보의 감시가 심하기 때문에 절대 선거운동 하는 걸 누설하면 안된다. 자기들이 돈쓰면 걸린다. 운동하는 사람들도 돈 받은거 알면 벌금이 몇배다라고 해서 팀원들 음료수에 간식까지 적지 않은 사비가 들어갔다”고 호소했다.

한편 전남도선관위 관계자는 “4년 전 선거였다면 선거의 안전성 등의 사유로 공직선거법상 시효가 짧아 처벌을 할 수 없다”면서 “혹시 이번 선거에서도 공식선거운동원으로 등록되지 않은 사람들이 뭔가를 주고받을 경우 법에 위반이 되는 만큼 선관위 제보를 바란다”고 말했다.

 

목포신문 webmaster@mokposinmoon.kr

<저작권자 © 목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